신생아황달

신생아황달

신생아황달은 만삭아의 약 60%, 미숙아의 약 80%에서 관찰되는데 혈중 빌리루빈 이라는 물질이 피부에 침착되어 생깁니다. 갓 태어난 아기는 빌리루빈을 처리하는 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황달에 잘 걸리게 되죠. 신생아에서 흔히 보는 황달을 생리적 황달이라 부르며 심각한 현상은 아니지만 아기가 심각한 병이 있을 때, 그 증상의 하나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또 심하면 아기의 뇌에 심각한 손상을 주어 성장하는데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어요.

 신생아황달 검사

일단 신생아황달이 의심되면 소아과 의사와 상의하도록 하세요. 대부분의 큰 병원에서는 간단한 방법으로 검사가 가능합니다. 아기의 뒷발꿈치를 란셋으로 가볍게 찔러 나오는 소량의 혈액을 가는 관에 채취하여 혈중 빌리루빈을 측정합니다. 황달이 심하여 뇌손상의 위험이 있거나 또는 앞으로 더욱 심해질 것으로 예상될 때는 적극적으로 치료하게 됩니다.

 치료방법

신생아황달의 치료방법으로는 우선 광선치료가 있어요. 특수제작된 청색 또는 녹색램프가 여러개 들어 있는 광선치료기를 아기에게 가까이 비춰주는 방법으로, 이 때는 강한 빛에 의한 망막손상을 막아주기 위해 눈을 가려주어야 해요. 황달이 보다 심각하여 당장 뇌손상의 위험이 있으면 신선한 혈액으로 아기의 피를 교환해주는 교환수혈의 방법을 씁니다. 제대(배꼽)정맥이나 큰 혈관을 통해 혈액을 교환하므로 매우 위험하고 아기에게도 상당한 부담이 되는 치료방법이예요. 광선치료를 할지 교환수혈을 할지는 아기의 상태와 혈중 빌리루빈 수치로 결정되는데 건강한 만삭아의 경우, 대개 혈중 빌리루빈이 15-17mg/dL 정도에서 광선치료를 하고 교환수혈은 아기의 상태에 따라 20-25mg/dL이상에서 하게됩니다.

 생리적황달 & 심각한 황달

아기가 생후 2~3일에 얼굴부터 노래지기 시작한다면 생리적 황달의 가능성이 높습니다. 대부분 치료를 하지 않으며 단지 그 경과만을 관찰하게 되는데, 대개 1주일 이내에 사라지며, 물론 아기에게도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그러나 별거 아닌 것처럼 보이는 황달도 때로는 심각한 후유증을 남길 수 있어요. 생리적 황달을 제외한 대부분의 황달에 대해서는 전문의의 진찰과 원인질환에 대한 철저한 검사가 필요합니다.

아기가 다음과 같은 기준에 해당 된다면 검사를 받아보세요.

  1. 황달이 생후 1일 이내에 나타나는 경우
  2. 황달이 2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
  3. 혈청 빌리루빈치가 24시간에 5mg/dL 이상 상승하는 경우
  4. 혈청 빌리루빈이 만삭아에서 12mg/dL 이상이거나 미숙아에서 14mg/dL 이상인 경우
  5. 직접 빌리루빈이 1mg/dL 이상인 경우

 신생아 용혈성 질환에 의한 황달

엄마와 아기가 혈액형이 맞지 않으면 출생후 아기에게 심각한 황달이 생길 수 있어요. 이를 전문적인 용어로 ‘신생아 용혈성질환’이라 하는데, 서양에는 Rh혈액형이 맞지않는 경우가 많으나, 국내에는 ABO 혈액형이 맞지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Rh혈액형 부적합은 엄마가 Rh-이고 아기가 Rh+일 때 발생하고 그 증상도 훨씬 심하며, ABO부적합은 엄마가 O형, 아기가 A형 또는 B형일 때 발생합니다. 두 경우 모두 황달이 일찍 시작하고 증세도 심각하므로 전문의의 적극적인 진찰과 치료가 필요합니다. 특히 Rh부적합의 경우는 심한 황달과 빈혈로 사망에 이르거나 심각한 뇌손상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일단 뇌손상이 일어나면 성장과 발달이 제대로 이루어질 수 없으며 많은 경우 뇌성마비가 될 수 있으므로 황달은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합니다.

 모유황달

모유수유 도중에 황달이 생기고 점점 심해진다고 하여 반드시 모유를 중단할 필요는 없습니다. 모유황달은 대개 생후 3~5일에 시작하며 수유를 계속할 경우, 대략 2~3주 정도에 최고로 심해졌다가 이후2~3개월에 걸쳐 점차 좋아집니다. 아직까지 모유황달은 뇌손상을 유발한다는 증거가 없으므로 황달 때문에 반드시 중단할 필요는 없어요. 그러나 증세가 심각할 경우 3~4일 정도 중단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모유황달은 수유를 중단하면 증세가 급격히 호전되는 것이 특징이며, 이후 다시 모유수유를 시작하여도 황달이 다시 심해지지는 않습니다. 모유수유 아기 중 생후 5일 내에 조기황달이 생길 수 있는데 이를 조기 모유황달이라 하며, 앞서 설명한 후기 모유황달과는 구별해야 합니다. 조기 모유황달은 모유수유량이 충분치 않아 탈수가 오거나 칼로리 부족 때문에 생깁니다. 조기 모유황달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찍, 자주 수유를 하여 하루 10회 이상 모유수유를 하도록 해야 합니다. 엄마와 아기가 같이 잠을 자게 자면서 밤에도 수유가 가능하도록 하고, 모유 이외의 포도당이나 물은 되도록 먹이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