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직후 신생아 건강측정

출생직후 신생아 건강측정

간단하고 효과적으로 신생아의 건강을 측정하고, 응급처치가 필요한지를 판단하는 방법으로 Apgar점수가 있는데 대개 출산직후 5개 항목에 대해 측정합니다. 각각의 항목에 0, 1, 2로 점수를 매겨 합산하여 아기의 상태를 평가하는 이 방법은 빠르고 아기에게 해가 되지않아 전세계적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으나, 앞으로 발생할 건강상의 문제를 예측하는 데는 전문가들 사이에 논란이 많아요. 대개 7~8점 이상이면 건강한 것으로 판단하고 5점 이하면 도움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합니다. 특히 3점 아래의 아기는 즉각적인 심폐소생술을 받아야 해요.

 Apgar 점수의 채점 기준

0점 1점 2점
심박수 없다 늦다<100/분 100회/분 이상
호흡 없다 느리거나, 불규칙 양호, 잘운다
자극에 대한 반응(카테터를 코속에 넣어 반응을 본다) 반응없다 얼굴을 찡그린다 기침, 재채기
근력 늘어져 있다 사지를 약간 굴곡 활발히 움직인다
피부색 청색, 창백 몸은 홍색, 손발은 청색 전신이 분홍색(pink)

 신생아 선천성대사 이상검사

선천성대사 이상검사는 신생아기에 진단과 치료가 늦어지면 사망하거나 후에 커다란 신경학적 후유증과 정신지체를 초래하게 되므로 유전성, 대사성 및 내분비 질환의 조기발견을 위해 반드시 필요합니다. 보통 생후 3~7일 사이에 뒷 발꿈치를 란셋으로 찔러 검사지에 둥글게 표시된 채혈부위에 소량의 혈액을 빨아 올려 검사실로 보냅니다. 페닐케톤뇨증, 호모시스틴뇨증, 단풍당뇨증, 갈락통즈혈증, 선천성 갑상선기능 저하증, 부신성기 증후군 등을 검사하는데 최근에는 국내에서도 국가기관의 주도하에 전 신생아에 대해서 페닐케톤뇨증과 선천성 갑상선기능 저하증에 대해 무료로 검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