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

보기

시각에 문제가 없는 아기라면 태어날 때부터 볼 수 있어요. 보이는 모든 것들은 뇌발달을 자극하므로 아기는 보는 것을 통해 주변세계로부터 많은 정보를 얻게 됩니다. 시력은 청력과 달리 그 발달이 점진적입니다. 갓 태어난 아기는 세상을 희미하게 보며 눈 가까이 어른거리는 것 정도만을 확인할 수 있어요.

1개월이 되면 시각이 완성되나 두 눈의 초점은 의미없이 방황합니다. 그러나 2개월이 가까워지면서 두 눈의 초점이 맞아 엄마와 눈맞춤을 할 수 있고 움직이는 물체, 즉 모빌이나 딸랑이를 따라 시선이 쫓아가기도 합니다. 2~4개월 되면서 아기는 점차 색의 차이을 인지하기 시작하는데, 처음에는 흑백의 차이를 인지하다가 점차 밝은 원색을 좋아하기 시작하므로 다양한 모양과 색깔의 그림책은 아기에게 좋은 자극이 됩니다. 5개월이 되면 아기는 조그만 물체를 잘 발견하고 움직이는 물체도 곧잘 따를 수 있어요. 강한 색깔의 차이뿐 아니라 미세한 색의 차이도 구별이 가능합니다. 8개월이 되면 아기는 선명함이나 깊이를 어른과 거의 동일한 수준으로 볼 수 있지만 아직 먼 거리는 잘 못 봅니다. 이 때가 되면 아기의 색감도 완전히 발달됩니다.

아기의 시각은 출생시부터 정기검진이 필요합니다. 난시, 원시, 근시, 사시뿐 아니라 망막질환 등은 일반인이 발견하기 어렵기 때문이죠. 특히 조산아의 경우에는 근시, 사시, 및 망막질환의 위험이 높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