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8개월

아기8개월

[우리아기]
8개월이 되면 낯가림(분리 불안)이 더욱 심해져 엄마는 아기를 잠시도 떼어놓기 힘들어져요. 아기는 기어 다니기 시작하여 엄마를 쫓아 다니기도 하고, ‘까꿍’ 놀이 등을 하며, 눈에 보이지 않는 것도 존재한다는 사실을 반복해서 확인하게 되죠.

[만점엄마]
아기가 생기면 일정시기나마 아기중심의 생활로 바뀌는 것은 어쩔 도리가 없는 일입니다만 이로 인해 엄마의 관심이 아기에게만 쏠려 남편의 일이 안중에도 없다면 문제입니다. 아빠는 끈끈하게 묶여진 모자에 대해 자신만 외톨이인듯한 허전함을 느끼는 경우가 있습니다. 남편의 그러한 감정을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육아에 끌어들여 두사람이 함께 키우는 것임을 태도로 보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만점아빠]
아기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범위도 넓어질 때입니다. 잠시 한눈을 판 사이에 아기는 저 멀리에서 기고 있기도 하고 혼자 일어섰다가 “꽈당” 넘어지기도 하고, 부딪히기도 하죠. 아기의 안전은 아빠가 책임진다는 자세로, 아기의 동선을 생각해서 모서리진 곳이나 위험 물질이 있지는 않은지 세심하게 관찰하여 미리미리 예방조치를 하세요. 사고는 잠깐 한눈 파는 사이, 순식간에 다가온답니다.

[가족생활]
아기의 움직임이 활발해진 만큼 아기를 침대 안에서만 놀게 하는 것은 부족합니다. 방바닥에 아기의 놀이공간을 만들어 주세요. 이 때, 주위에 아기가 잘못해서 삼킬 만한 것이나 머리를 부딪힐 수 있는 것은 잘 치워 두도록 하세요. 아기는 생각한 것 이상으로 먼곳까지 이동하는 일도 있으므로 그 점을 염두에 두고 자유롭게 놀게 해 주세요. 특히 손에 쥐는 것은 모두 입에 가져가는 때이므로 주의하셔야 합니다.

[똑똑이 키우기]
누구를 보든 방긋이 웃던 아기도 엄마, 아빠가 아닌 다른 사람을 보면 울기만 하고 낯을 가립니다.낯을 가리는 아기에게는 억지로 낯선 사람과 친해지라고 강요하지 말고 천천히 친해 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아직 낯을 가리지 않는다면 가급적 가족 외 다른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의식적으로 만들어주는 것도 좋구요. 근처 이웃집에 한번쯤 아기와 함께 방문해 보시는 것이 어떨까요?

[몸튼튼 건강식]
생후 6개월이 지나면 앞니가 나오기 시작해요. 이때부터는 아기에게 해조류, 우유, 치즈, 뼈째 먹는 생선 등으로 칼슘을 공급해 주어야 해요. 또한 달걀, 쇠고기, 간, 콩류, 해조류 등을 이용하여 헤모글로빈을 만들어 주는 철분 공급에도 신경 써주세요. 아기의 뇌세포 발달에는 무엇보다도 필수아미노산이 필요해요.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한 식품으로는 달걀, 메추리알, 두부, 닭고기 등이 있어요. 또한 이 시기에 아기의 미각 발달에 도움이 되는 알록달록한 색깔의 재료를 사용하여 이유식을 만드는 것도 좋은 방법이랍니다.

[일하는 엄마]
육아를 너무 양적인 면에서만 생각할 필요는 없어요. 아이와 얼마나 많은 시간을 보내는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떻게’ 보내는가 하는 것이 아이의 교육에 더 결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이죠. 그러나 피곤에 찌든 엄마의 모습은 자칫 아이에게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다는 느낌을 줄 수 있으므로 귀찮다는 듯한 뉘앙스를 전달하는 말과 행동은 절대 피해주세요.

One thought on “아기8개월

  1. 연승면

    안녕하세요 8개월 아들을 키우고 있는 아빠입니다
    다른게 아니고 아이엄마가 8개월 가까이 정성스럽게 키웠고 전 일을하고 집에와서 밤에 아이가 깨면 안아서 재우고 업어서 재우는게 제가 하는일이지만 아이엄마는 하루종일 아이와 함께 모든 생활을 보냅니다 이유식도 직접 만즐어주고 책도 읽어주고 혼자 정성스럽게 키웠는데 몇일전부터 아이엄마가 출근을 하고 제가 육아휴직으로 아이를 돌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아이가 엄마에게 가지를 않아요 제옆에서 껌딱지 처럼 붙어있고 엄마가 안아줘도 저를 쳐다보고 이렇게 되는게 정상인지 아니면 아이가 뭔가 불만이 있는지 그리고 계속 소리지르고 있습니다 어떻게 해야할까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