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39주

임신39주

임신39주

[우리아기]
태아의 몸무게는 3200g정도이나, 여아보다 남아가 약간 더 무거운 경향이 있습니다. 이 때, 태아는 출산 후 체온조절에 필수적인 피하지방을 축척하고 있어요. 태아는 이미 거의 모든 기관이 완성되어 세상에 나갈 날만 기다리고 있어요.

[만점엄마]
이 시기에는 분만의 진통만을 기다리며 산모, 가족 모두 불안해지기 마련이죠. 정상분만, 제왕절개,유도분만 등의 여러 분만법과 ‘내가 과연 아기를 잘 낳을 수 있을까?’하는 여러 가지 두려움으로 잠을 이루기가 힘들죠. 그러나 기본적으로 사람은 정상분만을 할 수 있도록 되어있으므로 분만이라는 운명에 당당히 맞서 ‘나도 잘 할 수 있다.’라는 자신감을 갖고 마음을 다스리는 것이 이 시기엔 무엇보다도 중요하답니다. 자신을 가지세요! 이 시기에는 수술전 검사를 받으세요.

[만점아빠]
힘든 출산을 마치고 아내가 병실에 돌아왔을 때 행복감을 느낄 수 있는 이벤트계획을 세워보는건 어떠세요? 예쁘고 귀여운 인형들, 알록달록한 풍선으로 병실을 꾸미거나 화사한 꽃내음으로 병실을 채우거나 아내에게 축하전보를 보내거나 아기가 태어난 날의 신문을 모조리 모아 놓거나… 여러가지 아이디어를 짜내서 나만의 독특하고 기억에 남을 축하선물을 마련해 보세요.

[가족생활]
출산이 가까워 오면 빨리 아기와 만나고 싶기도 하고, 또 한편으로는 진통이나 출산에 대한 공포 때문에 아기가 나오는 것이 두렵게 느껴지기도 하죠. 이렇듯 예정일을 며칠 앞둔 임산부들은 안정을 찾지 못하고 마음이 늘 불안하고 초조하게 마련이죠. 하지만 임신 열 달 동안 노력한 성과가 나타나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잘 견뎌낼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마음이 특히 불안하고 힘들 때는 진통이 시작될 때부터 출산까지의 진행 방법, 호흡법 등 지금까지 익힌 것을 다시 한번 연습해 보세요.

[똑똑이 키우기]
출산일이 다가오면서 출산에 대한 두려움과 아기의 상태에 대한 두려움 등으로 마음이 불안해지기 쉬워요. 초산일 경우에는 쉽게 못 잘 만큼 긴장하는 수도 있구요. 이런 때일수록 사물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자세가 필요해요. 아기도 건강하고 본인도 건강할 거라는 메시지를 스스로에게 계속 암시하세요. 글로 표현해 보는 것도 좋아요. 글로 적은 것을 남편과 공유한다면 남편도 산모의 불안감을 이해하고 걱정을 함께 덜려고 노력을 할 수 있습니다.

[몸튼튼 건강식]
임신중에는 조리과정에 따라 음식을 선택하는 지혜를 발휘해 보세요. 물론 옆에서 남편이 도와준다면 더욱 좋구요.

[일하는 엄마]
출산휴가를 재충전의 기회로 삼는다는 마음가짐을 가지세요. 출산 후 한달 동안은 출산으로 인한 고통과 육아라는 새로운 일을 접하게 되면서 겪는 즐거움과 괴로움때문에 정신없이 보내게 마련이죠. 그러나 몸이 어느 정도 회복되면 규칙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금부터 계획을 세워 보세요. 규칙적인 생활을 해야 직장에 다시 복귀했을 때 빨리 적응할 수 있어요. 그리고 짬짬이 직장생활을 하면서 못 읽었던 책을 읽고 음악을 들어 마음의 여유를 되찾아 보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