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산후 몸조리

여름철 산후 몸조리

 여름철 산후 조리

산후 7일까지 찬물샤워는 금물

여름출산으로 산모가 가장 힘들어 하는 것은 바로 씻을 수 없다는 것이죠. 아무리 덥고 땀이 많이 흘러도 적어도 산후 7일 까지는 샤워를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7일 이후라도 집안에 욕실이 있고 보온이 잘된 상태라야 샤워가 가능합니다. 땀이 많이 날 때에는 뜨거운 물에 수건을 적셔 몸을 닦아 주세요. 목욕은 3주가 지난 다음에 하고 욕조에 들어가 씻는 것은 4~5주, 공중 목욕탕은 6주 이후에 이용하도록 하세요.

선풍기나 에어컨은 방향을 조절해서

여름철 신후 조리에서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찬바람을 직접 쐬지 않는 것’입니다. 찬바람이라고 하면 흔히 겨울에나 주의할 것으로 생각하지만 여름철 역시 몸을 항상 따뜻하게 하여 땀을 충분히 흘려야 하므로 선풍기나 에어컨 바람은 물론이고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바람도 쐬지 않도록 주의해 주세요. 분만 후에는 땀을 많이 흘린 상태이므로 보통 사람이 느끼지 못하는 약한 바람이라도 산모에게는 산후풍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에어컨이나 선풍기 바람이 산모의 관절이나 피부에 직접 닿지 않도록 바람이 방의 벽을 향했다가 간접적으로 산모에게 전해지도록 조절해 주세요. 특히 에어컨을 틀 때에는 필터를 자주 교환하여 실내 공기가 오염되지 않도록 배려해 주세요.

좌욕은 미지근한 물로 샤워기를 이용

여름에 출산하면 회음 절개부위가 감염될 우려가 높으므로 각별히 신경써야 합니다. 상처를 빨리 아물게 할 뿐만 아니라 기분도 상쾌하게 해 주므로 좌욕은 하루 2~3회 하는 것이 좋아요. 좌욕을 할 때에는 물을 끓여서 대야에 담은 후 데지 않을 정도로 식힌 다음, 그 위에 앉아 있으면 됩니다. 너무 뜨겁다고 느껴지면 미지근한 물로 온도를 맞춘 후 샤워기를 이용하여 씻어내는 것도 괜찮아요. 좌욕 후에는 습하지 않도록 잘 말려 주어야 짓무름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대강 물기를 닦아 낸 후 드라이어로 잘 말려주세요.

찬 음료, 아이스크림, 얼음은 금물

출산 후에는 위장의 기능이 약해져있기 때문에 딱딱한 음식을 먹으면 소화를 하지 못해요. 또 치아와 관절이 약해진 상태이므로 찬 음식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덥다고 산후조리 기간에 얼음이나 아이스크림 등을 먹으면 나중에 풍치로 고생할 수 있으니 조심하시구요. 채소와 과일도 냉장고에서 바로 꺼낸 것보다는 실온에 두어 찬기가 가신 후 먹는 것이 좋아요. 갈증이 심하게 날 때에는 미지근한 결명자차나 둥글레차를 마시면 도움이 됩니다.

긴 소매 옷은 필수, 되도록 양말도 신으세요

삼칠일까지는 긴 소매에 발목까지 내려오는 옷을 입어주세요. 양말도 산후 1주일 정도는 신는 것이 좋지만 너무 덥게 느껴진다면 벗어도 됩니다. 단 맨발로 찬 곳을 디디지 않도록 조심해야 해요. 옷은 몸에 너무 달라붙지 않아야 하며 레이스 등이 달리지 않은 심플한 것이 좋고, 소재는 땀 흡수가 잘 되는 면제품이 좋아요. 모유를 먹이는 산모라면 가슴부분에 주름이 풍성하고 앞트임이 있는 옷이 좋습니다.

 여름철 산후조리의 주의할 점

선풍기나 에어컨 바람을 직접 쐬지 마세요

여름철에 산후조리를 하다보면 아무래도 찬 음식을 먹거나 찬바람을 쏘일 경우가 많아지죠. 하지만 찬음식을 많이 먹으면 이가 상할 염려가 있고 찬바람을 쏘이면 산후풍의 원인이 되므로 주의하셔야 해요. 에어컨 바람은 물론 가능하면 선풍기 바람도 직접 쏘이지 않도록 신경 써주세요.

지나치게 땀을 흘리거나 더위를 느끼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여름철 산후조리시 지나치게 땀을 많이 흘리면 감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방을 너무 덥게 하거나 두꺼운 이불을 덮을 필요는 없어요. 가벼운 이불과 흡습성이 좋은 옷으로 쾌적한 분위기를 만들어 주세요.

외음부 소독과 좌욕에 신경을

여름에는 오로처리를 깔끔하게 하지 않으면 감염을 일으킬 우려가 있으므로 용변 후에는 반드시 소독한 천으로 외음부의 앞쪽에서 뒤쪽으로 닦아주셔야 해요. 또, 끊여서 식힌 물에 질세정제를 넣어 자주 씻어주도록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