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활동

취미활동

임신중에 음악을 많이 들은 엄마를 둔 아기는 음악을 좋아하고, 책을 많이 읽은 엄마의 아기는 책을 좋아한다라는 말을 많이 합니다. 정확한 연구조사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임신했을 때 엄마의 활동 하나하나가 직,간접적으로 아기에게 영향을 미친다고 해요. 따라서 임신중에 아기의 태교에도 좋고 엄마도 좋아하는 취미활동을 한다면 아주 좋을 거예요. 무엇보다 부부가 함께 할 수 있는 취미를 찾아본다면 부부간의 애정이 더욱 깊어질 수 있을 겁니다.

 어떤 취미활동이 좋은가

임신중 취미활동으로 무엇이 가장 좋다라는 정답은 없습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엄마가 취미활동을 즐겁고 재미있게 하면서 새로운 것을 배워나갈 수 있으면 좋다는 거예요. 자칫 취미활동으로 시작한 것이 스트레스로 다가갈 수도 있으므로 평소에 엄마가 관심을 가지고 있었거나 꼭 배워보고 싶은 것 중에서 쉽게 할 수 있는 것부터 차근차근 배워가겠다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아울러 아기의 태교에도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을 골라야 합니다.

 서예

대체로 임신초기와 중기에 좋은 취미활동입니다.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히고 집중력을 높이는데 효과적입니다. 아기사랑하는 마음을 글속에 나타내도 좋겠죠.

 십자수

십자수는 손을 많이 사용하고 정신을 집중해야 하기 때문에 최근 임신한 엄마들 사이에 태교의 한 방법으로 자리잡을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엄마가 직접 아기의 옷이나 소품을 만들 수도 있으므로 아기에 대한 사랑이 더욱더 깊어집니다.

 미술

학창시절에 붓을 잡아본 이래, 한번도 그림을 그려보지 않은 엄마들이 많이 있을 거에요. 풍경화를 그리려 싱그런 자연으로 나갈수 있어서 더욱 좋은 이점이 있습니다. 엄마와 더불어 아기의 상상력도 키울수 있어서 좋구요.

 수영

평소에 시간이 없어서 제대로 수영강습을 받지 못했다면 임신기간을 통해 배우는 것도 아주 좋습니다. 수영은 배우는 재미도 있고 운동량도 적당하며 관절에 무리가 없기 때문에 임신부에게 아주 좋은 운동겸 취미가 될 수 있어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