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

유산

임신 20주 미만의 태아가 이상이 생겨 밖으로 나오거나 임신상태가 중단되는 것을 유산이라고 하는데 전체 임신부의 10~15%가 경험하며, 임신 12주 이내(80% 이상)에 가장 잘 일어난다고 합니다.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모체측 원인으로는 자궁경관 무력증, 자궁근종, 자궁기형, 모체감염, 결핵, 고혈압, 갑상선기능 저하증, 당뇨, 흡연 등이 있고 염색체이상(50~60%)이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아무런 증상없이 태아가 사망하거나 출혈, 복통 등이 수반되는 경우도 있는데, 유산을 한 뒤에는 최소한 3개월 정도 지난 뒤에 임신을 하는 것이 임신부 건강에 좋습니다.

유산예방을 위해서는 우선 충분한 안정을 취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특히, 이전에 유산을 여러차례 경험한 임신부라면 의사의 권유대로 안정을 취하며 하루 8시간 이상 숙면을 취하도록 합니다. 밤늦게까지 일하는 것도 매우 해로우므로 하루 8~10시간 정도 일하며 가급적 배를 압박하는 동작은 피하도록 하세요.

 절박유산

출혈이나 복통 등 유산징조가 보이나 아직 임신을 지속시킬 수 있는 사태를 절박유산이라고 합니다. 이 경우에는 상태에 따라 태아를 살릴 수 있으므로 의사의 처방에 따라야 해요. 태아의 생존여부는 초음파 검사를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는데, 태아의 심장박동이 들리면 아직 태아가 안전하다는 뜻이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태아를 싸고 있는 주머니인 태낭을 조사하고, 그래도 정확한 진단이 내려지지 않을 때는 1~2주 후에 다시 검사를 받게 됩니다. 이 때 태아의 심장소리가 들리거나 태낭이 성장했다면 안심할 수 있지만 여전히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면 태아가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자궁내용 제거술을 받게 되지요. 절박유산의 치료에서 중요한 것은 안정입니다. 출혈이 오래 지속되면 세균감염의 위험이 있으며 몸과 마음도 지치게 됩니다. 임신을 유지할 수 있을 때는 안정을 취하면서 황체호르몬을 투여하고 자궁경관이 무력하면 자궁경관을 묶어주는 봉축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계류유산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유산이 진행되는 것으로 유산의 징조가 전혀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정기검진에서 유산을 확인하게 됩니다. 출혈이나 복통과 같은 유산의 전형적인 증상이 없기 때문에 임신부가 전혀 눈치를 채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간혹 여러주가 지나 생리혈처럼 출혈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임신후에도 임신의 징후가 나타나지 않거나 아직 입덧이 사라질 때가 아닌데 갑자기 입덧이 사라졌다면 진찰을 받아 보도록 합니다.

 진행성 유산

출혈과 복통을 유발하므로 임신부 본인이 유산임을 알 수 있습니다. 출혈과 복통은 개인에 따라 차이가 커서 참을 수 없거나 정신을 잃을 만큼 심하기도 하지만 아랫배가 살살 아픈 정도로 그칠 수도 있으며 출혈의 양도 다양합니다. 그러나 어느 경우라도 피가 비친다는 것은 정상적인 증상이 아니므로 즉시 병원에 가야 하며, 아랫배 통증이 심하고 양수가 흘러나온다면 유산은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상태가 됩니다.

 인공유산

인공유산은 여성의 몸에 출산에 버금가는 영향을 미칩니다. 인공 임신중절수술은 생각보다 매우 정교한 수술로, 수술중 자궁내막에 상처를 입히거나 지나치게 제거하여 수정란이 착상하는데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으며, 자궁경관이 약해져 습관성유산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또한 수술이 성공적으로 되었다고 해도 수술부위의 청결을 유지하지 않으면 염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불가피하게 수술을 한 뒤에는 3~4일 정도 항생제 치료를 하여 골반이나 자궁에 염증이 생기지 않도록 합니다. 인공 임신중절수술 경험이 여러차례 있는 여성은 담당의사에게 그 사실을 반드시 알리도록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