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관 무력증

자궁경관 무력증

자궁은 크게 태아가 있는 체부와 가는 관모양의 경부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자궁경관 무력증은 경관의 근육이 이완되어 자궁의 수축이 없는데도 힘없이 열려 태아가 저절로 나오므로 결국 유산이 되는 것이죠. 자궁이 보통사람보다 약하기 때문에 출산이 가까워 올수록 태아의 몸무게가 증가하여 경부를 압박하므로 통증없이 양수가 터지거나 경관이 열려 갑자기 유산이 됩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자궁경관 무력증을 진단하는 간단한 방법은 없으며 대개의 경우, 환자의 병력을 통해 진단을 합니다.

임신중기에 유산했다거나 임신 28주 이전에 조산한 경험이 있는 산모는 미리 검사를 하여 자궁경관 무력증의 여부를 확인하도록 하세요. 의사는 16주경에 외과적 수술인 세르클라지원주봉합법을 시행하는데, 마취상태에서 경관을 묶어 벌어지지 않도록 하는 예방수술입니다. 20~30분이면 끝나는 비교적 간단한 수술로 임신 37주쯤 되었을때 수술실을 뽑아 출산에 대비합니다.

그러나 수술을 한다고 해서 유산의 위험이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아니므로 출산때까지는 무리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격한 활동은 삼가고 가능한 한 많은 휴식을 취하도록 하세요. 물론 수술을 하면 출혈, 감염, 유산 등의 위험이 따르지만 그대로 놔두는 것보다는 나을 수 있으므로 의사와의 충분한 상의 후에 수술을 결정하도록 하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