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과다증 양수과소증

양수과다증 양수과소증

엄마 뱃속에서 헤엄을 치듯 태아가 팔, 다리를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것은 양수로 둘러싸여 있기 때문에 가능합니다. 양수는 쿠션처럼 완충작용을 해서 외부충격과 세균감염으로부터 태아를 보호하고, 또 체온조절의 역할을 해 줍니다. 특히 아기를 낳을 때 자궁구를 여는 힘으로 작용해 분만을 도와주며, 또한 태아의 건강에 대한 여러가지 정보를 제공하기도 합니다. 특수 임신검사의 하나인 양수천자검사가 대표적인 것으로 양수를 분석하여 태아의 염색체이상이나 세균감염 여부 등의 건강상태를 파악하기도 해요.

 양수과다증

양수가 병적으로 불어나는 현상으로, 임신부가 당뇨병을 앓고 있다거나 태아가 쌍태아나 무뇌아, 장패색 등의 이상이 있을 때 양수과다증이 나타나게 됩니다. 뱃속의 태아는 임신 5개월경부터 양수를 마시고 오줌을 누면서 스스로 양수의 양을 조절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는데, 태아가 기형인 경우에 조절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아 양수과다증이 발생하게 됩니다. 양수가 많아지면 주산기 태아의 사망률이 증가하고 조산이나 태반조기박리 등이 일어날 확률도 높아집니다. 가벼운 정도의 양수과다증은 특별한 치료가 없으나 호흡이 곤란하거나 심한 복통, 또는 걸을 수 없을 정도의 상태가 되면 병원에 입원해야 하며, 양수천자를 이용해 양수를 뽑아내야 합니다.

 양수과소증

양수가 거의 없거나 정상보다 훨씬 적은 경우로,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으나 태아의 요로가 막히거나 신장기형으로 태아가 소변을 보지 못할 때, 또는 염색체 이상이거나 고혈압 등이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임신초기에 양수과소 증세를 보이면 태아에게 심각한 영향을 주어 근육과 뼈가 기형이 되기 쉬우며 폐 역시 제대로 만들어내기 어려워요. 대개는 분만예정일 2~3주 전에 잘 나타나는데, 산모는 체중이 감소하면서 저체중이나 태반기능 부전증을 동반하기도 합니다. 양수과소증일때 기형아 발생률은 10~15%이므로 반드시 기형아검사를 받아보아야 해요. 그러나 양수를 늘려주는 특별한 약이나 특별한 음식은 아직까지 발견된 것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