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임신

고령임신

임산부의 연령이 높다고 해서 임신이 위험하다고 단정지을 수는 없지만, 나이가 많은 여성이 적령기 여성에 비해 임신과 출산이 모두 어렵고 위험한 것은 사실입니다. 35세 이후 여성의 자궁착상율은 30세 이전 여성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며 유산확률은 이보다 더욱 떨어져 무려 4배 이상 차이가 납니다. 난자의 수가 줄어들기 때문에 생리주기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더라도 배란이 일어나지 않는 무배란 월경이 늘어나고, 생식세포도 노화되어 수정이 어려워집니다. 또한 수정이 되어도 착상이 불안정해 유산이 쉽게 일어게 되죠.

생식세포의 노화는 여성의 문제만은 아닙니다. 35세 이상 남성의 정자는 건강상태가 나빠짐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운동성이 현저하게 떨어져 난자가 있는 곳에 도달하지 못할 확률이 높아집니다. 또한 나이가 들면 자연스럽게 체중이 늘어나므로 건강한 임신과 출산은 그만큼 어려워집니다. 따라서 고령임신일 경우, 적당한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정상체중을 유지하고 술과 담배를 멀리해야 합니다. 임신전부터 정기적인 진단을 받고, 임신일 경우에는 태아가 건강한지 검사를 통해 알아보도록 하세요. 나이든 여성의 경우에는 당뇨병, 고혈압, 또는 전치태반 등의 신체이상에 걸리기 쉽고, 이러한 증상은 임신중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식이요법에 제한을 두고 더욱 자세한 관찰을 요합니다.

또 다른 문제는 나이가 많아짐에 따라 유전상의 결함을 가진 아기를 낳을 확률이 높아진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다운증후군 아기가 태어날 확률은 30세에서는 1/885, 35세는 1/365, 40세에는 1/109, 45세에 이르러서는 1/32로 현저하게 증가하는 등 고령임신에 따른 기형아 출산확률이 심각하게 증가하므로 35세 이후 출산할 경우, 반드시 유전자검사를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염색체이상은 유산의 가장 큰 원인이고 유산은 나이가 많을수록 그 확률이 증가합니다. 최근의 연구에 따르면 35세 이후의 출산에는 정확한 원인없이 제왕절개술을 해야 할 위험요소들이 늘어난다고 해요. 그러나 35세 이상 여성들에게 있어 더 큰 과제는 임신이 되느냐 안 되느냐 하는 것이죠. 일반적으로 볼 때 임신최적기는 20~24세이고, 35~39세는 20대 여성의 임신확률보다 적어도 25%, 40~45세엔 95%가 낮다고 하며 불임치료(시험관수정)에 있어서도 나이가 들수록 점점 힘들어집니다.

그러나 이에 못지않게 임신전의 건강의 중요성도 매우 높습니다. 임신전의 건강은 스스로가 얼마든지 조절할 수 있으므로 만약 임신을 고려하고 있다면 건강에 특별히 신경을 쓰고, 필요하다면 전문의에게 철저한 검사를 받아보는 것도 좋겠지요. 자세한 검사와 부모의 가족내력은 산모와 아기의 건강에 영향을 끼칠 신체이상들을 사전에 확인하여 미리미리 대비할 수 있으므로 임신전에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