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중 걸리기 쉬운 질병 : 임신성당뇨

임신중 걸리기 쉬운 질병 : 임신성당뇨

인슐린은 포도당이나 당을 사용 가능한 연료로 만들기 위해 췌장이 만들어내는 호르몬으로 신체가 인슐린을 효율적으로 생산하거나 처리할 수 없을 때 당뇨병이 생깁니다. 당뇨는 원래 병을 앓고 있었던 경우와 임신으로 인해 생긴 경우로 나눌 수 있어요. 당뇨병이 있을 경우 거대아, 미숙아를 낳거나 양수과다증, 조산, 태아사망 등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또한 태어난 아기가 저혈당이나 호흡곤란을 일으키기도 하고 비만이나 당뇨에 걸릴 가능성도 매우 높아요. 임신중에는 임신성당뇨에 걸리기 쉬운데, 임신기간 동안 혈당수치가 높아지는 것을 의미하며 다른 타입의 당뇨병과는 달리 보통 출산뒤에는 없어집니다.

임신을 하게되면 태아로 인해 증가되는 에너지 필요량을 충족시키기 위해서 모체는 더 많은 양의 인슐린을 만들어내야 하는데, 이 때 신체가 추가로 생성된 인슐린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거나 임신기간 동안 신체호르몬의 변화가 인슐린 기능을 방해하여 혈당량이 증가하게 되면 임신성당뇨에 걸리게 되는 것이죠. 비만이거나 35세 이상 고령임신부일 경우, 과거에 거대아를 낳은 적이 있다면 특히 조심해야 합니다. 임신중 체중이 갑자기 늘거나 자궁저가 갑자기 높아졌을 때도 조심해야 해요. 가장 기본적인 치료법은 균형식을 하되 하루 섭취열량이 1400~1800kcal를 넘지 않도록 식사를 조절하는 것입니다. 정기적으로 혈당과 당뇨를 점검하고 상태가 좋지 않을 때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도록 하세요.

가장 위험한 경우는 당뇨병이 있었거나, 예전에 임신당뇨 증상을 보였거나 또는 정상보다 큰 아기를 출산한 임산부입니다. 비만여성, 유산이나 임신중독증 등의 임신트러블이 있었던 산모들도 위험해요. 일반적으로 임신 24주에서 28주 사이에 포도당검사를 실시합니다. 시럽타입의 소다수를 마신지 1시간 정도 지난 다음 혈액을 채취하여 이를 검사하는 방법으로 결과가 양성으로 나올 경우, 좀 더 자세한 검사를 받게 됩니다.

당뇨가 치료되지 않는다면 임신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도 있으므로 임신기간 중 당뇨를 제대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해요. 혈액중 포도당량이 정상보다 높을 경우는 태아를 정상보다 더 크게 자라게 할 수 있으므로 매우 조심해야 합니다. 아기가 크면 분만이 매우 힘들어지고 또한 제왕절개로의 출산위험도 더욱 증가하게 되며, 아기가 호흡기 문제나 황달에 걸릴 확률도 높아집니다.

임신전에 당뇨병을 앓고 있던 산모에게서 태어난 아기들도 (특히 당뇨병을 잘 관리하지 못한 여성의 경우) 결함을 가지고 태어날 확률이 높아집니다. 의사들은 당뇨병협회가 제시하는 영양지침을 따를 것을 권하며 이 지침은 적당량의 건강식품 섭취와 지방 및 당의 섭취를 제한하는 것을 골자로 합니다. 이를 지키는 것을 힘들어 하는 산모들도 많지만, 당뇨병에서 균형있는 식사와 체중관리는 필수입니다. 영양섭취를 조절하는 노력이 별로 효과가 없으면 스스로 투입하는 인슐린주사로 처방받을 수 있어요. 그러나 인슐린 투여와는 별도로 임신당뇨인 경우에는 포도당수치도 함께 관리해야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