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초기의 성생활

임신초기의 성생활

임신을 하게 되면 우선 육체적으로 많은 변화가 뒤따르게 마련이지요. 가슴이 커지면서 통증을 느끼고 자궁이 긴장하여 성욕이 감퇴하는가 하면 반대로 정신적 만족감이나 편안한 휴식, 충분한 영양섭취 등으로 오히려 성욕이 증가하기도 하는 등 개인차가 큰 편이죠. 특히 신혼일 때에는 결혼했다는 기쁨이 크기 때문에 과도한 부부관계를 계속하는 경우가 많은데 조심할 필요가 있어요. 깊은 삽입이나 강한 오르가슴은 자궁의 출혈과 수축을 유발하고 유산위험도 높기 때문에 심한자극이나 장시간의 부부관계는 피하도록 하세요.

즉 임신초기는 아직 태반이 완성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자궁수축으로 인한 유산의 가능성이 높은 시기임을 잊지 마세요. 특히 유산할 위험이 있는 경우에는 임신 2~3개월 때까지는 부부관계를 피하는 것이 좋아요. 그러나 기본적인 주의를 하면서 조금이라도 이상이 생기면 중지하는 식으로 신중하게 한다면, 절대적으로 피해야 하는 것만은 아니예요.

 이런 체위가 좋아요

자궁에 무리를 주지 않는 체위는 대표적으로 정상위와 신장위, 교차위가 있어요. 정상위는 남편이 위에서, 아내는 아래서 결합하는 체위로 이 때, 삽입이 깊어지지 않도록 아내가 무릎을  구부리는 것이 좋아요. 그러면 배의 압박도 적어지고 삽입도 깊게 되지 않죠. 교차위를 할 때에는 남편이 팔로 자신의 몸무게를 지탱하거나 몸을 약간 비틀어 배의 압박을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1. 11주까지는 조심!조심!
2. 대화로 사랑을 키우세요
3. 자극이 적은 체위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