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살아가기(이웃집 방문하기)

더불어 살아가기(이웃집 방문하기)

아이를 동반하여 이웃집을 방문할 때는 상대에게 폐를 끼치지 않는 배려가 중요합니다. 아이한테는 외출 전부터 조용히 있어야 함을 거듭 일러주세요. 그리고 이웃집은 우리집과는 다름을 그때마다 가르쳐 깨우치도록 해주세요.

 우리집과는 다르다는 인식을 심어주세요

평소 늘 보아오던 우리집과는 달리, 다른 집은 아이의 눈에 신선하게 비치기 마련입니다. 게다가 처음보는 신기한 물건, 자기도 모르게 만져보고 싶은 물건이 사방에 널려 있죠. 하지만 흥미롭다고 해서 여기저기 쑤시고 다닌다면 부모는 참기 힘듭니다. 서랍을 제멋대로 열려고 하거나 옆방에 가려고 한다면 ‘여기는 우리 집이 아니니까 그러면 안돼’하고 그때마다 단호하게 일러주세요. 분간을 짓는 데는 처음이 중요합니다.

 과자를 대접 받았을 때의 매너를 가르치세요

과자 등을 내왔을 때 기다렸다는 듯이 덥석 손을 내밀어 입에 넣는 모습은 아이라고는 하나 꼴불견입니다. 그렇게 하면 예의 없는 아이라고 나무라는 걸로 끝내지 말고 상대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하고 먹도록 그 자리에서 야무지게 가르치세요.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은 반드시 주의를 주세요

이웃집이라 해도 늘 함께 노는 친구집이면, 아이는 공원의 연장처럼 여기기 쉽습니다. 그집 아이와 어룰려 떠드는 건 어느 정도 감내해야 할 일이지만 그렇다고 멋대로 냉장고를 열거나 하는 것은 역시 예의에 어긋나는 일입니다. 수시로 주의를 주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