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살아가기(물건 사러가기)

더불어 살아가기(물건 사러가기)

슈퍼마켓이나 백화점에는 아이들의 눈이 휘둥그레지는 물건이 잔뜩 진열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들은 돈을 지불하기 전까지는 내 것이 아니며, 엄마가 사줄 때도 있지만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는 점을 조금씩 깨닫도록 해 주세요.

 상품은 가게의 물건

아이를 앞세워 물건을 사고자 가장 빈번하게 들르는 곳이 수퍼마켓입니다. 매장에는 상품이 예쁘게 진열되어 있죠. 만져보고 싶은건 아이들의 공통심리이나 돈을 지불하기 전까지 가게 안에 있는 물건은 일체 가게의 것이라는 것을 아이에게 알려주세요. 엄마는 ‘여기에 있는 것은 전부 가게의 물건이란다. 함부로 만져서는 안돼요. 필요한 것만 이 바구니에 담는 거란다.’하고 또박또박 설명해 주세요. 만약 바구니에 담은 상품을 아이가 뜯어 보고자 한다면 ‘아직 돈을 내지 않았으니까 네게 아니란다.’하고 일러 계산대를 통과할 때까지 뜯거나 주머니에 넣어선 안된다는 사실을 가르치세요. 한두번으로 깨우치기란 쉽지 않겠지만 물건을 살때마다 끈기있게 설명하면 두살 정도에는 최소한의 규칙은 터득하게 됩니다.

 이것 사줘!의 공격을 피하려면

슈퍼의 과자 매장에서 아이가 ‘사줘 사줘!’하고 마냥 졸라대는 장면을 종종 목격하게 됩니다. 그러면 엄마는 ‘안 된다고 말했지!’하고 꾸짖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래’ 라고 쉽게 이야기 하고 쇼핑을 계속하는 사람도 있는 등 가지각색입니다. 사달라고 조를 때 사줄지 안 사줄지는 엄마의 판단에 달려있습니다. ‘버릇이 들 테니 안 사준다’는 확고한 방침이 섰으면 아이가 아무리 떼를 써도 의연한 태도로 ‘안 사주겠다’는 사실을 일러줘야 합니다. 운다고 해서 ‘오늘만 특별’이라며 사주면 매번 울게 됩니다. 그러나 아이가 ‘이거 사줘!’하고 무턱대고 조르는 것은 자기 중심적인 사고밖에 모르는 두세살, 한 시기의 일일 수도 있어요.

이 시기가 지나면 요구는 줄어듭니다. 그러니 고집스럽게 외면하기 보다 아이의 요구를 받아들여 만족시켜 주는 쪽으로 생각하는 편이 엄마와 아이의 감정적인 대치를 피하는 방법이 아닐까요. 그다지 비싸지 않을 걸로 몇 개 가리키고, ‘이 중에서 한 개만 사는 거야.’하고 말해주면 아이는 기뻐할 거예요. 자신의 의견이 늘 거부당하면 욕구불만만 늘 뿐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