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살아가기(대중교통 타기)

더불어 살아가기(대중교통 타기)

모르는 사람이 많이 타는 지하철이나 버스안에선 조용히 있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죠. 떠들면 왜 안되는지를 차근차근 설명하여 목적지까지 얌전히 있게 합니다. 그러나 두세살의 아이가 얌전히 있을 수 있는 시간은 고작 10~15분 사이라는 사실을 잊지 마세요.

 차안은 인내를 배우는 절호의 장소예요

어린 아이를 데리고 지하철이나 버스에 오르며 진땀 뺀다는 엄마가 적지 않아요. 그래도 아이 입장에서 외출은 즐거움이며 집에서는 체험할 수 없는 일로, 인내를 배울 절호의 찬스입니다. 차를 타서 가장 곤란한 일은 차안이 만원인데 ‘앉고 싶다’고 아이가 말할 때입니다. ‘자리가 없어서 안돼!’하고 꾸짖으면 아이의 반발심을 부추길 뿐이므로 ‘오늘은 붐벼서 자리가 없단다. 이제 세정거장만 가면 내리니까 조금만 참으렴’하고 타일러 보세요. 두세살 정도의 아이라면 용케 참아낼 수 있답니다.

 자리에 앉을 때는 엄마 무릎 위에 앉히세요

대중교통에서는 주위 사람에게 폐를 끼치지 않음이 최대의 포인트입니다. 자리가 많이 비어 있을 때면 아이를 따로 앉혀도 좋지만, 점차로 붐비기 시작하면 엄마 무릎위에 앉히세요. 이 때, 아이의 신발이 앞사람의 옷을 더럽히지 않도록 엄마가 특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