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찬하기

칭찬하기

아이를 교육할 시기에 접어들면, 뜻대로 되지 않아 안절부절 못하는 일이 점차 늘어갑니다. 평소 인내심 많던 엄마들도 그만 울컥하여 감정적으로 꾸짖거나, 손을 드는 경우도 있을 수 있어요. 때리는 일이 바람직한 건 아니지만 엄마도 사람이므로 그런 일이 아예 없을 순 없지요. 하지만 아무리 교육을 위해서라도 매로 아이를 가르치려는 것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습니다. 아이는 맞는게 두려워 겉으로는 말을 잘 들을지도 모르지만 부모가 완력으로 아이를 순종시키는 것은 결코 옳지 않아요.

아이의 성장은 정말 놀랍습니다. 어제 못하던 일을 오늘 해내는 경우는 몰론이고 조금 전까지도 헤매더니 지금은 척척 해내는 경우도 흔하죠. 그렇다면 지금 아이가 못하는 것이 있다고 해서 성급해 하거나, 무턱대고 혼내는 건 부질없는 행위가 아닐까요. 몸과 마음이 발달하면 언젠가는 반드시 해내기 마련이므로, ‘오늘 안되면 내일이 있다.’는 느긋함으로 참고 기다리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기다리면서도 지금 잘하는 일에 대해서는 인정해주고, ‘이것도 할 줄 아는구나. 훌륭하다.’하고 칭찬해 주세요. 엄마에게 인정받고 칭찬받게 되면, 아이에겐 자신감과 새로운 의욕이 생기는 법이거든요.

엄마에게 칭찬들은 기쁨은 ‘좀 더 분발하자’는 아이의 의욕으로 이어지므로 교육하는 과정에서 칭찬은 더없이 중요합니다. 그러나 이 때 알아두셔야 할 것은 칭찬법에도 옳고 그름이 있다는 거예요. 예를 들어 좀처럼 옷단추를 채우지 못하던 아이가 처음으로 해냈을 때 ‘해냈구나!, 잘했구나, 아가야’하는 엄마의 말과 미소는 아이의 기쁨을 몇 배로 증폭시킵니다. 그러나 화장실에서 처음 용변을 보았을 때와 같은 감동이 엄마에게 없다거나, 뭔가에 정신이 팔려 있으면, 똑같은 칭찬도 건성이 되기 쉽습니다. 이렇게 되면 진정으로 자신이 인정받지 못한 불만이 아이에게 남게 되고, 새로운 의욕이 생길 수도 없겠죠.

칭찬할 때는 진정으로 마음을 담아 칭찬하세요. 그것이 교육의 첫걸음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