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아기를 위한 가정 상비약

아기가 아플 때 엄마아빠는 가장 가슴이 아픕니다. 아기가 아프면 가장 먼저 병원으로 가야 하겠지만 간단한 가정 상비약을 준비해 두셨다가 필요할 때 사용하세요. 아래 리스트는 권장사항이며 자세한 내용은 약국의 약사와 상담하시기 바랍니다.

hospital3

임신부와 지카 바이러스

브라질과 중남미에서 발생하고 있는 지카 바이러스는 주로 이집트숲모기에 의해 전염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 이집트숲모기가 발견된 적은 없고, 비슷한 종류의 흰줄숲모기는 서식하고 있지만 국내에 서식하는 모기 중에 극히 일부분(2~3%)에 불과하고 기온이 낮은 겨울철에는 모기가 활발하게 활동하지 않으므로 관계기관에서는 국내에서 중남미에서와 같이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확산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카 바이러스는 메르스나 에볼라 바이러스와는 달리 사람 간 접촉으로 전염되지 않으며 대부분 감염된 모기를 통해 전파된다고 알려 졌으나 얼마 전 성접촉만으로 바이러스가 옮겨진 사례가 미국 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감염지역을 여행하고 돌아온 사람은 바이러스 전파를 막기 위해 콘돔을 사용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대개 다섯명 중 한명 만이 증상을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증상이 있더라도 감기와 비슷해 정확히 판단하기가 쉽지 않다.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대개 두통이 생기고 약간의 열이 생기며, 피부발진이나 관절통, 눈이 충혈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직까지 감염자를 사망에 이르게 하거나 치명적인 질병을 유발하지는 않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하지만 감염자의 이런 경미한 증상에도 불구하고 현재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카 바이러스 국제 공중보건 위기상황을 선포했다. 국제 공중보건 위기상황까지 선포한 것은 아직까지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는 데다 중남미를 중심으로 지카 바이러스와 소두증 환자 발생과의 관련성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아직 명확하게 지카 바이러스와 신생아 소두증의 관련성이 입증되진 않았으나 임신후 3개월 동안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임신부에게서 난 아기의 경우 소두증의 위험이 일반적인 경우보다 몇 배로 더 증가하는 것으로 관찰되고 있다. 임상적으로  임신부가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 태아의 소두증 위험이 평상시보다 훨씬 더 높아진다고 볼 수 있으므로 임신부의 경우 각별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경우 총 6건의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사례를 추가로 접수해 검사했지만 현재까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뉴스에서 많이 다루고 있다고 해서 지카 바이러스에 대해 지나친 공포에 빠질 필요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최근들어 우리나라 국민이 많이 방문하는 동남아시아에서도 감염사례가 보고되고 있는 만큼 계속해서 각별한 관심과 주의가 요구된다.

임신부의 경우 중남미나 동남아 등 지카 바이러스 위험국가로 여행계획이 있다면 가급적 출산 이후로 연기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불가피하게 연기할 수 없는 경우에는 여행전 먼저 의료진과 상담을 받고, 여행을 다녀온 경우에는 귀국 후 2주 동안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증상이 나타나는지 관찰해야 한다. 감염지역을 여행하고 온 사람의 경우 증상이 없더라도 한달동안은 헌혈을 하지 말고 혹시라도 몸에 이상증상이 있으면 즉시 보건당국에 연락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그림책

  자극 그림책

생후 3개월 무렵부터 아기들은 눈 앞에 움직이는 물체를 인식하기 시작하여 4개월이 지나면서부터 색깔을 구분하기 시작합니다. 특히 밝은 색상, 단순한 디자인, 명확한 대비, 선명한 윤곽에 민감하게 반응하게 되므로, 이 시기에는 아기의 오감을 자극하여 감각발달 을 도울 수 있는 자극그림책을 보여주는 것이 좋아요. 그림은 단순하고 선명해야 하며, 손바닥만한 크기의 촉감이 좋은 헝겊으로 되어 있는 것을 선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물 그림책

생후 6개월에서 12개월 사이의 아이는 서서히 한 단어씩 배우기 시작하는 시기로, 주변 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사물(동물, 과일, 채소, 놀잇감)이 단순하고 정확하게 표현되어 있어 여러가지 사물을 쉽게 익힐 수 있는 사물그림책이 좋습니다.

 생활 그림책

한 단어로 의사를 전달하거나 다른 사람의 말을 흉내내는 등 자신의 욕구를 말로 표현하려는 시기이므로 일상생활에서 일어나는 일을 표현하는 그림책이 좋아요. 의성어, 의태어를 포함하고 있으며 리듬을 느낄 수 있는 것으로 선택해 주세요.

장난감

  소리나는 장난감

신생아는 시각보다 소리에 민감하므로 청각을 자극시켜 주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생후 2개월 정도 되는 아이는 소리가 나는 쪽으로 시선을 돌리는 반응을 하게 되는데, 딸랑이 등의 소리나는 장난감을 이용하여 청각, 반응력, 분별력 등을 길러 주는 것이 중요해요. 흔들었을 때 소리가 너무 크지 않고 부드러운 것이 좋으며 청각발달과 더불어 시각, 촉각의 발달을 돕기 위해서 모양, 색깔, 촉감 등에도 신경써서 골라주세요. 아이의 장난감은 빨아도 무해한 소재여야 하며 누르면 소리나는 인형의 경우, 직접 가지고 놀 수 있을 정도의 크기가 적당합니다.

 모빌

생후 3개월 무렵이 되면 아이들은 눈 앞에 움직이는 물체를 인식하기 시작하고 손으로 물건을 잡으려는 행동을 하게 됩니다. 이 때에는 모빌을 달아주어 집중력을 길러주고 시각발달을 도와주세요. 처음에는 기하학적 무늬가 있는 흑백모빌을, 차츰 색깔을 인식하기 시작하는 4개월부터 칼라모빌이 좋아요. 일반적으로 어른들은 파스텔톤의 부드러운 색상의 모빌을 선호하는데 아기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데는 선명한 색상이 더 좋습니다. 소리가 나는 모빌을 선택할 때에는 소리가 너무 큰 것은 피하는 것이 좋아요. 이 시기에는 기타 시각자극 장난감이나 자극무늬, 거울 등도 아기의 시각발달에 도움이 됩니다.

 촉각 장난감

생후 4개월이 지나면 아이는 수시로 주위를 살피고 보이는 모든 것을 잡으려고 하며 입으로 가져 가려고 하죠. 이 시기에는 치아발육기, 천블록, 봉제인형 등의 장난감으로 아기에게 다양한 촉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해주세요. 만지거나 물어도 안전한지, 날카로운 부분이 있지는 않은지, 빨아도 무해한지, 부드러운 소재로 만들어졌는지 반드시 살펴보세요.

 온동능력 향상 장난감

생후 7개월이 지나면 아이는 혼자 앉아 손바닥으로 물건을 잡는 등 운동기능이 발달합니다. 이 때에는 아기의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도록 오똑이, 댕글링, 컬러공 등의 만지면 움직이는 장난감이 필요해요. 이 때에도 역시 안전하고 가벼우며 무독한 것을 선택해야 합니다.

 악기형 장난감

피아노, 타악기 등은 다양한 소리를 통하여 관찰력과 집중력을 길러주고, 전화기는 사회성 및 상상력을 길러줍니다. 악기형 장난감을 고를 때에는 소리가 맑고 제대로 나는 것을 선택하세요.

 밀거나 끌어 움직일 수 있는 장난감

10개월이 지나면서 아이는 허리를 든 채로 기어다니며 걸음마를 한걸음씩 띠기 시작합니다. 이럴 때 밀고 끌 수 있는 장난감을 쥐어 준다면 아이의 행동반경을 넓혀주어 운동기능 발달에 도움이 됩니다.

 블록 퍼즐 도형놀이판

돌이 다가올수록 아이들은 지적 사고력이 발달하기 시작하므로 블록맞추기, 퍼즐놀이 등으로 손조작능력 및 공간감각, 사고력, 집중력 등을 발달시켜 주세요. 너무 복잡하지 않은 것, 특히 퍼즐의 경우 5조각 이내의 조각을 가지며 원판 그림이 있어 비교할 수 있는 것을 선택하도록 합니다.

 침대 장난감

침대 양쪽에 끈으로 묶어놓으면 잃어버릴 염려가 없어 편리해요.

 목욕 장난감

대표적인 장난감이 물에 뜨는 오리입니다. 아이들이 목욕을 즐겁게 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물에 오래 두어도 안전한 소재인지 장난감 재질을 주의깊게 살펴보시고 골라 주세요.